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 역귀성 KTX 열차표, ‘최대 50% 할인’ 선착순 판매

최종수정 2018.08.15 00:01 기사입력 2016.01.27 15: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역귀성 기간 운행될 KTX 일부 열차표가 정상가 대비 30%~50%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된다.

코레일은 설 연휴 귀성·귀경 열차표의 사전예매 후 잔여석을 이 같은 행사를 통해 판매한다고 27일 밝혔다.
해당 열차는 내달 6일~7일 서울로 올라오거나 9일~10일 고향으로 내려가는 194개 KTX로 28일 오전 9시부터 일주일간 선착순 판매된다.

노선별로는 경부선 88개, 호남·전라 70개, 동해·경전 36개 열차가 포함되며 1인당 1회 4매, 2회에 걸쳐 최대 8매까지 구입이 가능하다. 단 할인된 금액에서 중복 할인은 적용되지 않는다.

열차표 구입은 코레일 누리집(www.letskorail.com)과 스마트폰 앱 ‘코레일 톡’에서만 가능하며 온라인상으로 구입한 열차표를 ‘선물하기’ 기능으로 타인에게 전송할 경우 역 창구에서도 발권할 수 있다.
역귀성 특별상품은 실수요자의 구매 기회를 늘리고 불필요한 가수요를 줄이기 위해 반환 수수료가 높게 설정돼 있어 신중한 구매가 요구된다.

코레일은 해당 열차표의 반환 수수료를 당일 반환 무료, 예매 다음날부터 열차 출발 1일전까지 20%, 출발 당일 30%, 출발 이후 70%로 각각 책정했다. 또 열차가 도착역에 당도한 시간부터는 운임을 반환하지 않는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코레일 누리집 참조 또는 철도고객센터(1544-7788, 1588-7788)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