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람이 좋다' 문천식, 전성기 시절 수입 공개 "월 3000만원…영원할 줄 알았다"

최종수정 2016.01.23 16:18 기사입력 2016.01.23 16:18

댓글쓰기

문천식 / 사진=MBC '사람이 좋다'

문천식 / 사진=MBC '사람이 좋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23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개그맨 문천식의 근황이 공개됐다.

이날 문천식은 "'노브레인 서바이벌'로 잘 나갈때 4~5개 프로그램을 했기 때문에 밤무대까지 하면 한달에 20대 청년이 3000만원씩 벌었던 것 같다. 그런 것들도 정신 못차리고 영원할 줄 알았다"고 고백했다.

이어 인기가 하락한 후에 대해서는 "술 없이 잠이 안왔다. 어떻게 하면 예전처럼 잘 될 수 있을까 시름하던 것들이 술을 마시면 멍청해지니까 좀 나아졌다. 독한 술을 연거푸 들이키면 웃음도 나고 했다"고 털어놨다.

이날 문천식은 난치병을 앓고 있는 아들 사연을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