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허위당원 여부 전수조사…金 "당원모집에 불법 없다"

최종수정 2016.01.20 10:35 기사입력 2016.01.20 10:35

댓글쓰기

황진하 새누리당 사무총장(오른쪽)

황진하 새누리당 사무총장(오른쪽)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새누리당은 투명하고 공정한 20대 총선 경선 관리를 위해 허위 당원 여부 등을 전수조사하고, 이달 말까지 당원명부 수정을 마친다는 방침을 밝혔다.

황진하 사무총장은 이날 최고중진연석회의에 참석해 "주소가 중복된 일반 당원들의 문제점이 발견되고 있다"며 "주소 중복자 당원을 상대로 실제 당원 여부 조사를 1월말까지 마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주소 중복 당원의 문제점은 대부분 일반당원에서 발견되고, 6개월 이상 당비를 낸 책임당원 대부분은 문제가 없었다"며 "과거 대선 당시 대규모 당원 대여가 벌어지거나 선진당 등 다른 당과의 합당 과정에서 편입된 일반 당원이 있었음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김무성 대표는 "당원 모집에 불법이 있을 순 없다"며 "일부 지역에서 한 주소에 살지도 않으면서 수 십 명이 주소를 옮겨 당에 가입한 사례를 발견했다. 이런 건들을 전부 찾아내 조치하고 바로 잡겠다"고 밝혔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