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무성 "野영입인사, 그렇게 높이 평가될 수 없는 분들"

최종수정 2016.01.20 08:52 기사입력 2016.01.20 08: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김보경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20일 야당에서 경쟁적으로 발표하고 있는 인재영입에 대해 여당은 동참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상향식 공천제도를 채택한 이상 등록된 예비후보 등을 통한 경쟁으로 후보자가 결정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김무성 "野영입인사, 그렇게 높이 평가될 수 없는 분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총선기획단 회의에서 "(새누리당이 채택한) 상향식 공천에는 인재영입이란 있을 수 없다"며 "그동안 해왔지만 인재라고 영입됐던 사람이 뿌리를 박고 정치적으로 큰 인물로 대성하는 것을 본 일이 별로 없다"고 말했다.

그는 "아름다운 꽃을 꺾어다가 꽂으면 당장은 예쁘지만, 뿌리 없는 꽃은 향기가 사라지고 꽃이 시들기 마련"이라고 말했다. 그는 "새누리당에서 앞으로 공천될 후보들은 지역에 가서 지역 주민들과 소통하고 어울리고, 지역에 있는 국민 애환 무엇인지 잘 파악하고 그분들에게 약속하는 지역에 뿌리를 박는 풀뿌리 민주주의를 정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야권이 자랑하는 인재영입 인사들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훌륭한 분들이 새누리당 예비후보로 등록해 뛰고 있다"며 "영입하는 인재를 가지고 공천혁명을 이룬 새누리당의 과정을 평가하는 것은 잘못된 일"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 대표는 이 자리에서 야권에 영입된 인사들에 대해 "그렇게 높이 평가될 수 없는 분들"이라고 평가절하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