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네이버, 페북·유튜브 콘텐츠도 검색 결과에 보여준다

최종수정 2016.01.20 10:49 기사입력 2016.01.20 10:49

댓글쓰기

검색 결과에 포함되는 서비스 확장
검색 신청 받던 기존 방식 대신 머신러닝이 자동 탐지해 제공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네이버가 사이트 검색 노출 결과에 페이스북, 유튜브 같은 SNS도 검색결과에 포함시킨다. 이용자들이 선호하는 정보들을 추려내 보여준다.

20일 네이버( NAVER )는 검색 노출을 위해 신청 프로세스를 거쳐야했던 방식에서, 웹사이트나 카페, 블로그, SNS 등 다양한 콘텐츠를 직접 탐지해 반영하도록 개선했다고 밝혔다.

이달부터 순차적으로 페이스북, 유튜브, 다음 블로그, 블로그 스폿, 이글루스, 워드프레스, 티스토리, 폴라, 네이버 포스트가 자동으로 검색에 연동된다. 다음달에는 싸이월드. 트위터, 구글플러스, 인스타그램 콘텐츠도 검색 결과에 포함시킬 예정이다.

네이버는 사이트내에서 수정된 콘텐츠를 별도의 신청 없이도 신속하게 탐지해 제공하고, 이용자 선호도가 높은 정보를 자동으로 수집해 노출시키기로 했다.
네이버는 머신러닝에 기반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이용자 선호도를 분석·예측하고 수집한 정보를 자동 분류해 검색 결과에 노출한다고 설명했다.

신규로 생성된 웹페이지 등 운영하는 페이지가 수집되기를 원하는 이용자들은 네이버 웹마스터 도구(webmastertool.naver.com)를 통해 간단히 URL만 입력하면 된다.

또한 네이버 웹마스터도구에서 사이트의 수집 현황부터 검색 반영, 사이트 최적화 여부 등 다양한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사이트 검색 노출 구조 개편과 관련한 보다 자세한 가이드라인은 웹마스터도구 도움말(http://me2.do/xHqzpNnI) 혹은 네이버 검색 공식 블로그(http://me2.do/xKeib7ZP)에서 확인할 수 있다.

원성재 네이버 컨텐츠수집연구실장은 "이번 개편으로 새로 생성되거나 변화되는 정보가 보다 신속하게 수집돼 검색의 품질이 한층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네이버는 하나의 퍼블리셔가 다양한 채널을 통해 이용자들과 소통하는 구조를 반영해 효과적으로 정보를 전달할 수 있도록 개선하는 등 검색 품질 개선을 위한 연구를 지속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페북·유튜브 콘텐츠도 검색 결과에 보여준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