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용산구, 설맞이 자매 시·군 농·특산물 직거래 마련

최종수정 2016.01.20 07:00 기사입력 2016.01.20 07:00

댓글쓰기

22일부터 29일까지 구청 또는 동주민센터에서 택배 신청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설 명절 선물? 믿고 사는 직거래로!”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도·농 상생협력을 위해 2016년 설맞이 ‘자매시·군 농·특산물 직거래’를 추진한다.

구는 주민에게 시중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믿고 먹을 수 있는 물품을 선보이고 자매 시·군에는 안정적인 판로를 제공하기 위해 이 사업을 수년째 이어오고 있다.

구의 자매시·군은 총 9곳으로 강원 영월군, 경남 의령군, 경북 상주시, 전남 담양군, 제주 서귀포시, 충남 당진시, 충북 영동군, 충북 제천시, 충북 청주시 모두 이번 직거래에 참여한다.

판매 품목은 총 518개로 ▲강원 영월군 - 사과, 잡곡류, 참기름 등 73개 ▲경남 의령군 - 여주차, 대봉곶감 등 32개 ▲경북 상주시 - 곶감, 갈비세트 등 28개 ▲전남 담양군 - 쌀, 한과세트, 떡갈비 등 89개 ▲제주 서귀포 - 고등어세트, 옥돔세트, 한라봉 등 27개 ▲충남 당진시 - 쌀, 잡곡류, 고구마 등 38개 ▲충북 영동군 - 포도즙, 포도잼, 조청 등 13개 ▲충북 제천시 - 사과, 잡곡류, 도라지생강청, 한과 등 160개 ▲충북 청주시 - 잡곡류, 도라지즙, 양봉꿀 등 58개 품목이다.
직거래 장터 포스터

직거래 장터 포스터


주문은 구청 일자리경제과 또는 동주민센터에서 신청서를 작성, 제출하면 되고 원하는 주소를 기재하면 택배로 배송한다.
22일부터 29일까지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일로부터 3~5일 정도 후에 물건을 받아 볼 수 있다.

판매품목과 가격은 구청이나 각 동주민센터에 비치된 가격표를 참고하거나 용산구청 홈페이지(www.yongsan.go.kr)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맞아 구민과 함께 건강한 우리 농·특산물을 나누기 위해 마련한 자리”라며 “자매 시·군의 농부들이 땀흘려 생산한 상품들인 만큼 믿고 구매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