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6, 재계 신년사]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산업간 경계 무너져, 새 방식으로 경쟁 해야"

최종수정 2016.01.04 11:00 기사입력 2016.01.04 11:00

댓글쓰기

권오현 DS부문 대표 (부회장)

권오현 DS부문 대표 (부회장)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이 올해 산업계의 융합 트렌드가 본격화 되며 산업간 경계가 무너지는 만큼 새로운 방식으로 경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4일 서울 서초구 우면동 서울R&D캠퍼스에서 권오현 대표이사 부회장을 비롯한 사장단과 임직원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6년 시무식을 개최했다.
권 부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올해 세계 경제의 저성장이 지속되고 신흥국 금융 리스크 등 불확실성이 확대될 것"이라며 "IT업계가 전례 없는 속도로 빠르게 변화해 스마트폰, TV, 메모리 등 주력제품의 경쟁이 더욱 심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권 부회장은 "핀테크, 모바일 헬스 등 융합 분야에서는 산업간 경계가 무너지고 있어, 그동안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방식으로 경쟁해야 한다"면서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결합, 공유경제 등 혁신 사업모델이 하드웨어의 가치를 약화시키고 소프트웨어와 플랫폼으로 경쟁의 판을 바꾸고 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권 부회장은 "효율성을 높여 내실을 다지면서, 오픈 이노베이션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소비자가전(CE), IT모바일(IM), 디바이스솔루션(DS) 등 각 부문의 시너지를 창출해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하자"고 당부했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