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프, 최대 120만원 가격 인하

최종수정 2016.01.04 09:56 기사입력 2016.01.04 09: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FCA 코리아가 지프 가격을 모델에 따라 최대 120만원 인하한다고 4일 밝혔다. 미국산 자동차에 대한 수입관세가 철폐된 데 따른 조치다.

이에 따라 올해 1월1일부터 지프 브랜드의 프리미엄 SUV 그랜드 체로키 3.6 오버랜드 가솔린 모델은 120만원 인하된 6870만원으로 낮아졌다. 또한 유로6 디젤 엔진이 탑재된 그랜드 체로키 3.0 리미티드, 오버랜드, 서밋 등 디젤 라인업은 90만원씩 낮아져 각각 7000만원, 7600만원, 8000만원으로 변경됐다.

오프로더 랭글러 라인업은 모두 100만원씩 낮아져 랭글러 루비콘 3.6 스포츠(2도어)는 3940만원, 랭글러 루비콘 3.6(2도어)는 4540만원, 랭글러 언리미티드 루비콘 3.6(4도어)는 4740만원, 랭글러 언리미티드 사하라 3.6(4도어)는 5040만원이다.

이밖에 지프 브랜드 최초의 소형 SUV인 올-뉴 레니게이드에 대해서는 종료된 개별소비세 인하 혜택을 별도로 지원한다. 이에 따라 올-뉴 레니게이드 론지튜드 2.4는 3280만원, 올-뉴 레니게이드 론지튜드 2.0 AWD는 3790만원, 올-뉴 레니게이드 리미티드 2.0 AWD는 4190만원이다.

파블로 로쏘 FCA 코리아 사장은 "한미 FTA에 따른 미국차에 대한 수입 관세 철폐 혜택을 온전히 고객께 돌려드리기 위해 지프 모델에 대한 가격 조정을 단행한 것"이라며 "특히 도시에 살면서 아웃도어 라이프를 즐기며 여가 생활을 꿈꾸는 고객들에게는 진입 장벽이 한층 낮아진 지프를 구매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