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安 "야권연대는 옛날방식…신당, 3자구도서 싸울 각오해야"

최종수정 2016.01.04 09:09 기사입력 2016.01.04 09:09

댓글쓰기

사진=아시아경제DB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안철수 무소속 의원은 4일 신당 참여를 고심하고 있는 수도권 현역의원들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과의 연대는 없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려 고민도 깊을 것"이라며 "신당에 참여할 분들은 3자구도 하에서도 당당히 싸울 각오를 갖고 들어와야 한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야권통합·야권연대는) 옛날 사고 방식이라고 본다"며 "거대 양당의 기득권을 유지하는 방향으로 가자는 말로 들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당 창당을 추진 중인 안 의원은 이날 꾸준히 제기되는 야권연대론에 대해서 분명한 선을 그었다. 그는 "지금까지 정권교체, (야권) 통합을 위해 양보도 하고 여러 노력도 했다"며 "하지만 오히려 야권의 기득권만 더 강화한 꼴이 돼 버린 만큼 오히려 강한 충격으로 변화를 이끌어내야 된다는 것이 제 생각"이라고 전했다.

그는 또 '분열은 필패'라는 지적에 대해 "그렇다면 탈당 전에는 1대 1 상황에서 이길 수 있었나"라며 "무난하게 지는 것보다 더 모험적이지만 더 많은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는 그런 길로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전날 탈당한 김한길 전 대표의 합류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는 "새로운 정치질서 구축에 헌신하겠다 그 말씀에 공감한다"며 "여러 가지 고민해서 어떤 결론을 내리시면 그 결론에 대해서 존중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안 의원은 정운찬 전 총리, 김성식 전 의원 등 영입을 추진 중인 인사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안 의원은 우선 정 전 총리와 관련해 "고민이 많으신 것으로 들었다"면서도 "정치가 바뀌어야 한다는 그 뜻에 동의하는 많은 분들과 함께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집단탈당을 추진 중인 동교동계 등 일명 '올드 보이'들의 합류에 대해서는 원론적인 입장을 내놨다. 그는 "가능하면 많은 분들이 함께하는 정당이어야 한다"며 "항상 명망가는 낡았다, 참신한 인재는 인정하지 않는 분위기가 있는데 어떻게 조화를 이뤄야 할지 고민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안 의원은 새누리당에서 제기되는 비판에 여유있는 태도를 내비치기도 했다. 그는 "보통 정치적으로 신경쓰이는 상대가 있을 때 독설이 나온다"며 "여러 여론조사를 보면 새누리당의 강고한 지지율이 30%대로 내려오고 무당층이 많이 줄었다"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