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국, 사우디 사행 집행에 우려 표명

최종수정 2016.01.03 22:37 기사입력 2016.01.03 12: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2일(현지시간) 존 커비 미 국무부 대변인은 사우디아라비아가 시아파 지도자 니무루 사를 처형한 데 성명을 통해 "종파 간 긴장이 고조될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커비 대변인은 "지역 지도자들은 긴장 완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이날 테러 혐의로 사형이 선고된 피고인 47명의 형을 집행했다.

특히 중동 시아파 진영이 사면을 강력히 요청한 사우디 시아파 지도자 셰이크 님르 바크르 알님르의 사행 집행에 따른 후폭풍이 예상된다. 알님르는 2011년 사우디 동부 알와미야에서 반정부 시위를 주도한 혐의로 사형이 선고됐다.

사우디의 처형 감행에 시아파의 이란은 사우디에 대한 비판을 강화하고 있으며 양국의 대립 양상은 갈수록 격화되고 있다. 
현지 ISNA 통신과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이날 다수의 이란인들이 테헤란에 있는 사우디 대사관을 공격해 불이 나고 건물 일부가 파손됐다.

시아파 정부가 통치하는 이라크도 지난해 25년 만에 개설한 사우디 대사관을 다시 폐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