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OK저축은행, 그로저 빠진 삼성화재 꺾고 8연승(종합)

최종수정 2018.09.12 06:33 기사입력 2016.01.01 18:52

댓글쓰기

여자부 도로공사, 인삼공사 제압 3연패 탈출…4위 도약

OK저축은행[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남자 프로배구 OK저축은행이 새해 첫 경기에서 삼성화재를 꺾고 8연승을 달렸다.

OK저축은행은 1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5~2016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홈경기에서 삼성화재에 세트스코어 3-0(25-22 26-24 25-16)으로 이겼다. 최근 여덟 경기를 모두 승리하며 16승5패(승점 50)로 선두를 지켰다. 2위 대한항공(승점 41)과 격차도 9점으로 벌렸다.
주포 로버트랜디 시몬이 22점으로 승리를 이끌었고, 왼쪽 공격수 송명근도 18점으로 제 몫을 했다. 삼성화재는 외국인 공격수 괴르기 그로저의 공백을 메우지 못했다. 그로저는 독일 국가대표로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예선에 나가 팀을 비웠다. 4연승의 오름세가 꺾인 삼성화재는 13승7패(승점 36)로 3위를 유지했다.

경북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홈팀 한국도로공사가 KGC인삼공사를 세트스코어 3-1(25-11 25-16 21-25 25-22)로 꺾고 3연패를 탈출했다. 8승9패(승점 24)로 GS칼텍스(승점 23)를 밀어내고 순위는 5위에서 4위로 도약했다. 주포 레즐리 시크라가 1세트에서만 가로막기 여덟 개를 따내며 한 세트 최대 블로킹 성공 동률을 이루는 등 34점을 올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인삼공사는 헤일리 스펠만이 36점을 기록하며 맞섰으나 2연패로 최하위인 6위(승점 7)에 머물렀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