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의회 23일 '원포인트임시회' 연다

최종수정 2018.08.15 06:01 기사입력 2015.12.18 07:26

댓글쓰기

경기도의회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의회가 오는 23일 원포인트 임시회를 열고 31조원 규모의 경기도와 경기도교육청 내년 예산안을 처리한다.

도의회는 당초 18일 열리는 본회의에서 올해 마지막 추가경정예산과 함께 경기도와 도교육청의 내년 본예산을 동시에 처리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17일까지 내년 본예산에 대한 결론을 내지 못하면서 급한대로 추경안부터 처리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18일 열리는 본회의에서는 경기도 3차 추경과 도교육청 4차 추경만 처리하게 된다.
이는 추경 처리가 늦어지면 연내 매듭지어야 할 각종 사업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일선 31개 시ㆍ군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하는 데도 어려움이 생길 수 있다.

반면 내년 예산안 처리는 누리과정(만 3~5세 무상보육)과 학교급식을 놓고 도의회 여야 간 첨예한 대립으로 접점 찾기가 어려운 상황이다.

도의회 야당은 누리과정 예산의 국고편성을 주장하며 도교육청 예산을 전액 삭감한 상태다. 반면 새누리당은 도교육청에 누리과정 예산 편성을 주장하고 있다.
학교급식은 이와는 반대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학교급식 예산 편성 증액을 주장하는데 반해 새누리당은 증액에 반대하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급식 등 도의 교육 협력 지원 명목으로 3400억원을 요구한 상태다.

이외에도 내년 출범하는 '경기일자리재단'과 온라인대중강좌사업 '지-묵(G-MOOC)' 등 남경필 경기지사의 핵심 사업을 두고 여야 간 팽팽한 기싸움도 계속되고 있다.

도의회 정대운(새정치민주연합ㆍ광명2)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은 "지방재정법 개정으로 연도 폐쇄기한이 12월말로 당겨져서 추경예산안을 먼저 처리하기로 했다"면서 "내년도 본예산은 오는 20일까지 예산안조정소위원회 심의를 끝내고 상임위원회 의견을 참고해 23일 원포인트 임시회에서 처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