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바마 "기후변화방지와 기업활동, 모순 안돼"

최종수정 2015.10.20 05:57 기사입력 2015.10.20 05: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주요 미국 기업들에게 기후변화협약 동참 약속을 받아내는 등 기업들 압박에 나섰다.

오바마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인텔, 존슨앤존슨, 허시 등 10여개 기업의 최고경영자(CEO)를 백악관으로 초청해 "기후변화 방지 노력과 기업활동은 모순되는 것이 아니"라며 적극적 협조를 주문했다.
지난 7월 애플과 GM, 골드만삭스 등 10여개 기업 CEO들을 불러 동참을 요구한 데 이어 재차 기업계 압박에 나선 것이다. 오는 12월 파리에서 열리는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를 앞두고 미국의 노력을 어필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오바마 대통령은 "고집스러운 기업인들이 환경문제를 신경 쓰지 않거나 이 문제가 자신들의 입장과 갈등을 빚는 사안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그러나 기후변화방지와 에너지 효율, 재생 에너지에 대한 고려는 그들의 입장과 모순되지 않을 뿐 아니라 오히려 입장을 뒷받침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