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잠수함 여군 탑승… 네티즌 “태워, 말어” 갑론을박

최종수정 2015.09.05 11:53 기사입력 2015.09.05 09:46

댓글쓰기

214급(1800t급) 잠수함

214급(1800t급) 잠수함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여군 창설 65주년을 맞이하면서 여군의 배치를 놓고 논란이 되고 있다. 각 병과에 여군을 배치하는 것은 좋지만 일부 보직에서는 한계가 있다는 것이다.

5일 군에 따르면 지난 7월 기준으로 여군은 9783명이다. 올해 안에 1만명시대를 열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여군 인력은 장군 2명, 영관급 731명, 위관 3867명,, 원사 23명, 상사 416명, 중사 285명, 하사 2659명 등이다.
몇 년 전만 해도 일선부대에서 '홍일점' 수준이던 여군이 금녀의 벽을 허물며 주력 병과에 배치되어 남군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복무를 하고 있다. 군은 1990년 이후부터 여군 병과를 남군과 동일한 제병과로 분류해 여군 장교의 활용 범위를 확대했다. 육군은 군종, 포병, 방공 병과를 여군에 개방했다. 공군에서는 지난 1월 첫 여성 작전포대장이 취임했다. 1997년 처음으로 여성에게 사관학교 입학을 허용했다. 2002년 9월 최초 여성 전투기 조종사에 이어 2004년 1월 첫 여성 헬기 조종사가 탄생했다. 2007년에는 여성 전투기 편대장 1호도 나왔다. 해병대는 2006년 해병대 여군 최초로 전투부대 중대장을, 최초의 헌병대장을 각각 배출했다. 2006년에는 해병대 최초로 여군 국외 파병(이라크 자이툰 부대)이 이뤄졌다. 서해 최북단 서북도서 지역에는 여군 30여명이 조국 수호의 중책을 맡고 있다.

해군은 2004년 3월 여군 부사관을 함정에 배치했고 2005년 6월 여군 헬기 조종사, 2006년 해병대 여군 전투부대 지휘관을 배출했다. 2011년 4월 여군 해상초계기 조종사에 이어 그해 12월 여군 고속정 정장이 처음 탄생했다. 현재 130t급 참수리 고속정 지휘관으로 3명의 여군이 활약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최초로 해상 작전헬기 링스 여군 조종사도 배출됐다.

문제는 일부 병과에 여군을 배치하는 것은 무리가 따른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해군의 잠수함이 대표적인 예다. 해군은 2020년께 3000t급 잠수함(장보고-Ⅲ)이 도입되면 잠수함에도 여군 배치를 추진 중이다.
이를 놓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의 한 잠수함모임 회원인 네티즌은 "지금도 잠수함은 열악한 호나경에서 근무를 하고 있는데 혹시 모를 성희롱 등 성군기위반을 예방하기 위해 근무복을 다 갖춰입고 있어 실무자들의 불만이 가득하다"며 지적했다.

다른 네티즌은 "일본의 2250톤급 아키시오함 내부를 본 적이 있다"며 "군의 양성평등화 추진은 이해하지만 여군의 승조를 제도적으로 재검토해야한다"고 말했다.

한 네티즌은 "미국, 러시아 등 원자력 잠수함을 보유한 국가도 여군을 빼느냐 마느냐를 고심하고 있는데 작은 잠수함을 가진 우리 해군이 배치하는 것이 맞느냐"고 반박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