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합수단, '이규태 무인정찰기 의혹' 육군 대령 소환 조사

최종수정 2015.08.17 09:39 기사입력 2015.08.17 09:39

댓글쓰기

이규태에 기밀 자료 제공해 선정 도운 혐의

[아시아경제 박준용 기자] 방위사업비리 정부합동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이 육군 400억원대 무인 정찰기 도입 비리 의혹에 대해 수사에 나섰다.

합수단은 17일 이규태 일광공영 회장과 유착해 무인 정찰기 비리에 연루된 현진 육군대령 송모(55)씨를 최근 소환조사했다고 밝혔다.

이 회장과 송대령이 연루된 무인 정찰기는 '헤론'이다. 이 정찰기는 10km상공에서 지상 목표를 정찰하는 데 쓰인다.

이 회장은 헤론 제작사 이스라엘 IAI의 에이전트를 맞아 도입하는 과정에서 비리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송 대령은 당시 육군 본부 시험 평가를 맡았다.

합수단 측은 이 회장에게 송 대령이 내부 정보를 전달해줘 이 회장이 중개하는 '헤론'이 선정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이 회장이 자신이 중개하는 무기의 선정을 위해 방사청에 경쟁업체에 대한 투서를 내는 과정에서도 송 대령의 자료 제공이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소환 조사 받은 송 대령은 방위사업체 청탁을 해주며 군 관계자에게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군법원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 받았다.

이 회장 역시 1100억원대 공군전자전장비(EWTS) 도입 사기 혐의로 기소돼 1심 재판을 받고 있다.


박준용 기자 juney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