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덕성여대, 학생 성추행 혐의로 교수 고발…"학생 권익이 우선"

최종수정 2015.02.16 10:28 기사입력 2015.02.16 10:28

댓글쓰기

덕성여대 심벌마크

덕성여대 심벌마크

썝蹂몃낫湲 븘씠肄


덕성여대, 학생 성추행 혐의로 교수 고발…"학생의 권익이 우선"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덕성여자대학교가 총장 직무대행 명의로 대학 소속 교수를 학생 성추행 혐의로 고발했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지난 1월 중순 덕성여자대학교가 박상임 총장 직무대행 명의로 A교수가 제자를 성추행했다며 고발장을 냈다고 16일 밝혔다.

학교 관계자의 고발장에 따르면 A교수는 지난해 2월 제자를 사무실로 불러 저녁식사와 함께 소주와 맥주를 섞은 술을 마셨다.
이후 학생이 귀가 하려고 하자 학생에게 입맞춤을 하는 등 두 차례에 걸쳐 강제 추행을 했다.

이에 피해 학생은 불면증과 우울증에 시달리다 선후배들에게 이 사실을 털어놨다.

또한 다른 학생들 역시 A교수에게 성희롱 당했다는 주장이 나왔고 지난 12월 말 학교에 신고가 접수돼 대학 측에서 진상 파악에 나섰다.

학교는 학생처장, 교무처장, 사무처장, 학생상담센터장 등이 모인 가운데 사흘 동안 두 차례 성희롱·성폭력 대책위원회 회의를 열어 피해자 진술과 A 교수의 해명을 검토했다.

이후 학교는 A교수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고 경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한편 A교수는 "내가 소명할 기회 없이 고발이 이뤄졌다. 사실관계가 왜곡되고 과장된 부분이 많다. 제대로 소명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학은 "A 교수가 대책위에 출석해 이미 소명을 했다"고 전했다.

소명이 제대로 이뤄졌는지를 놓고 학교와 교수가 대립하는 가운데 학교는 학생의 권익이 우선해야 한다는 판단으로 고발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A교수는 직위 해제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찰 조사에서 "술을 마신 것은 맞으나 성추행한 적은 없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남궁민, 벌크업에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몸 아닌데?" 남궁민, 벌크업에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