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뇌경색 위험 예측지도 '누구나 사용 가능하다'

최종수정 2014.12.31 17:00 기사입력 2014.12.31 17: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뇌경색 위험 예측지도 자료가 공개됐다.

지난 29일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은 동국대 일산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등 국내 11개 대학병원과 함께 '한국인 허혈 뇌지도'를 완성했다고 발표했다.

만성적 뇌혈류 순환장애 정도를 등급화한 허혈 뇌지도를 활용하면 자신의 뇌손상이 우리나라 뇌경색 환자 기준 100명 중 몇 단계에 속하는지 알 수 있습니다.

허혈 뇌지도는 2011년부터 10개월 간 11개 대학병원에 ‘처음 생긴 급성 뇌경색’으로 입원한 2699명의 뇌 MRI 영상을 이용해 뇌혈관 위험인자를 분석하는 과정을 거쳐 완성됐다.

지금까지는 MRI 검사 후 만성 허혈 뇌손상의 정도를 '없다 / 조금 있다 / 많다 / 아주 많다' 등으로만 판독할 수밖에 없어 병 상태에 대한 환자의 이해도가 낮고 의사의 진단 및 치료에 한계가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 개발된 허혈 뇌지도를 통해 100단계로 더욱 세분화 된 만성 허혈성 뇌손상 크기와 위치를 동시에 볼 수 있게 됐다.

뇌지도는 한국인 뇌MR영상 데이터센터 홈페이지(brainmr.com)를 통해 누구나 사용 가능하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