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환은행, '대학생 홍보대사 3기' 해단식 개최

최종수정 2014.12.31 08:32 기사입력 2014.12.31 08:32

댓글쓰기

김한조 외환은행장(사진 앞줄 왼쪽 다섯 번째)은 지난 30일 서울 을지로 본점에서 'KEB Wingo 대학생 홍보대사 3기' 해단식에 참석해 대학생 홍보대사, 은행 임직원들과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자료제공:외환은행)

김한조 외환은행장(사진 앞줄 왼쪽 다섯 번째)은 지난 30일 서울 을지로 본점에서 'KEB Wingo 대학생 홍보대사 3기' 해단식에 참석해 대학생 홍보대사, 은행 임직원들과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자료제공:외환은행)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외환은행은 30일 서울 을지로 본점에서 'KEB 윙고(Wingo) 대학생 홍보대사 3기'의 4개월간의 공식 활동을 마무리하는 해단식을 가졌다고 31일 밝혔다.

KEB Wingo 대학생 홍보대사 3기는 지난 8월부터 다양한 홍보 과제에 대해 직접 기획안을 작성해 경쟁 프리젠테이션을 통해 선정된 내용으로 홍보 활동을 실시했다.

대학생 홍보대사는 '환전은 역시 외환은행'이라는 강점을 부각하고 지난 1일 개장한 원·위안화 직거래 시장 개장의 의미와 기대효과를 알리기 위해 '행운의 원·위안화 자판기'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직거래를 표현한 자판기 모형 상자를 쓰고 명동을 방문한 내·외국인에게 행운의 쿠키를 전달했다.

20대 유동인구가 많은 신촌지역에서는 외환은행의 스마트폰뱅킹과 20대 타켓 상품인 윙고에 대한 홍보 활동을 진행하기도 했다.

이날 해단식에서는 홍보대사 전원에게는 수료증이 전달됐고, 최우수 활동 단체상은 10조 윙커넥트 (임나래·이눈솔·홍기언·오현주·정주영), 개인상은 최지섭 학생에게 돌아갔다.
김한조 은행장은 "4개월이라는 짧은 기간이지만 소중한 인연을 만들고 다양한 경험을 쌓는 기회가 되었기를 희망한다"며 "이번 기수의 '청춘비상, 윙고와 함께 날자' 슬로건처럼 활동기간 동안 보여준 열정과 노력으로 끊임없이 도전해 60명 홍보대사 모두의 힘찬 비상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