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방 속 시신' 피의자 정형근 "말다툼에 우발적 살해"…평소 '엄마'로 불러

최종수정 2014.12.30 17:39 기사입력 2014.12.30 17:39

댓글쓰기

'가방 속 시신' 정형근 [사진=YTN 뉴스 캡쳐]

'가방 속 시신' 정형근 [사진=YTN 뉴스 캡쳐]




'가방 속 시신' 피의자 정형근 "말다툼에 우발적 살해"…평소 '엄마'로 불러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인천 가방 속 할머니 시신' 사건은 피의자가 피해자와의 말다툼 끝에 우발적으로 저지른 범행으로 드러났다.

30일 오후 인천 남동경찰서는 이 사건 관련 브리핑을 열고 피의자 정형근(55)씨에 대해 이날 중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씨는 20일 오후 6시께 평소 친분이 있던 전모(71·여)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여행용 가방 속에 넣어 길거리에 유기한 혐의다.
경찰조사에 따르면 정씨는 사건 당일 오후 4시50분께 경기도 부천시에서 전씨와 만나 택시를 타고 자신의 집으로 이동했다. 만나기 전부터 술에 취한 상태였던 두 사람은 정씨의 집에 도착한 뒤 소주 2병을 나눠 마시던 중 말다툼한 것으로 확인됐다. 말다툼의 원인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2년 전부터 알아온 것으로 전해진 두 사람은 전씨 딸이 운영하는 포장마차에서 술을 함께 마실 정도로 사이가 좋았으며, 정씨가 전씨를 '엄마'라고 부를 정도로 가까운 사이였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정씨가 현재 정확한 범행 동기를 감추는 것으로 보고있는 경찰은 프로파일러 등을 동원해 범행동기와 경위에 대해 심층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피해자 전씨는 부평구의 한 시장에서 채소를 파는 상인으로, 지난 20일 오후 4시께 같은 시장에서 장사하는 딸에게 "잔칫집에 다녀오겠다"고 말하고 시장을 나선 뒤 귀가하지 않았고 이틀 뒤인 22일 오후 3시께 남동구 간석동의 한 빌라 주차장 담벼락 밑 여행용 가방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전씨의 시신에는 오른쪽 옆구리와 목 등 5군데를 흉기로 찔린 흔적이 있었고 머리는 둔기로 맞아 일부 함몰된 상태였다.

이후 정씨의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 TV 동영상을 확보한 경찰은 전씨가 장사하는 시장의 상인들로부터 CCTV 속 남성의 신원을 파악해 용의자로 추정하고 지난 24일 체포영장을 발부받았으며 다음날 공개수사로 전환, 수배전단을 배포했다.

범행 이후 서울일대에서 도피생활을 벌여온 정씨는 주로 걸어 다녔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범행 9일만인 29일, 을지로에서 검거됐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