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일 외교차관 협의 29일 개최...위안부 문제 등 논의(상보)

최종수정 2014.12.28 13:00 기사입력 2014.12.28 13: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한국과 일본이 29일 서울서 외교차관 협의를 열어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을 논의한다.

외교부는 28일 보도자료를 내고 "일본 외무성 사이키 아키타카(齋木昭隆)사무차관이 조태용 외교부 제1차관과의 협의차 29일 하루 일정으로 방한할 예정이다"이라면서"29일 오후 2시30분부터 한·일 외교차관 협의 개최 예정"이라고 밝혔다.

두 외교차관은 이번 협의 계기에 한·일관계, 지역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외교부는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정부 당국자는 교도통신이 '내주 초 외무 차관급 협의를 연다'고 한 보도에 대해 "29일 외교 차관 협의를 열기로 했다"고 확인했다.

이 당국자는 "위안부 문제 등 현안을 열기로 해 양국 외교 차관이 오찬을 갖고 이어 외교부로 이동해 협의를 갖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27일 오후 복수의 한·일 소식통을 인용해 양국 정부가 다음 주 초 서울에서 외교차관급협의를 개최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정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사이키 아키타카(齊木昭隆)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이 이르면 29일 한국을 방문, 조태용 외교부 1차관과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 양국 현안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번 협의는 그동안 양국이 위안부 문제 해결 등을 위해 5차례 국장급 협의를 가졌지만 타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함에 따라 협의 주체를 차관급으로 격상해 열리는 것이라고 통신은 설명했다.

사이키 차관은 조 차관을 만나 한일관계 정체는 쌍방의 이익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설명하고 관계 개선을 촉구하는 한편, 정상회담 조기 개최에 대한 기대를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교도통신은 덧붙였다.

외교차관 회의가 열린다고 하더라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 문제를 둘러싼 양국 간 이견이 여전해 의미 있는 성과가 있을지는 미지수라는 게 외교부 안팎의 시각이다.

우리 정부는 피해자 할머니들이 납득할 수 있는 '성의있는 조치'를 하라고 요구하고 있는 반면, 일본은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으로 모든 문제는 해결됐다는 주장을 고수하고 있다.

다만 한·중·일 외교장관회담 개최와 관련해 논의에 진전이 있을 지가 주목을 끌고 있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우리나라는 3국 장관회의 의장국으로서 회의 개최를 희망하고 있는 반면, 내년이면 의장국이 일본으로 넘어가는 만큼 일본이 주도한다"고 말해 일본이 개최할 경우 우리나라나 중국이 쉽게 응할 것이라는 점에서 이번 회의가 장관급 회의 개최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