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명 설움' 신이, 연민정 뛰어넘을까?…"악역 재밌다" 촬영장 복귀

최종수정 2014.12.27 12:11 기사입력 2014.12.27 12:11

댓글쓰기

신이 근황 /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 캡쳐

신이 근황 /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 캡쳐



'무명 설움' 신이, 연민정 뛰어넘을까?…"악역 재밌다" 촬영장 복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 신이의 근황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27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최근 촬영장에 복귀한 신이의 현재 근황이 그려졌다.

이날 신이는 "'사람이 좋다'가 생각보다 파장이 너무 커서 보시는 분마다 이야기를 많이 하더라.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고 하더라. 민망했다. 감자기 밥을 사주신다는 분들이 많아 밥을 많이 얻어먹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최근 촬영장에 복귀해 그토록 하고 싶은 연기를 하고 있는 것에 대해 "한 번도 해보지 않은 악역을 하는 거니까 너무 재밌고. 현장에서도 찍으면 웃는 소리밖에 안 들렸는데 촬영에 집중해주는 게 너무 좋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앞서 신이는 올초 '사람이 좋다'에서 3년 만에 모습을 드러내고 힘겨운 생활을 토로한 바 있다. 당시 양악수술 이후 각종 일감이 끊겨 무명의 삶을 살고 있었다.

최근 신이는 여러 작품으로부터 러브콜을 받아 촬영 중이라고 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