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사이버공격 의한 원전중단 가능성 없어"

최종수정 2014.12.26 06:54 기사입력 2014.12.25 18: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청와대 국가안보실은 "사이버 공격에 의한 원전 가동 중단이나 위험한 상황이 초래될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평가했다"고 25일 밝혔다.

국가안보실은 이날 김관진 실장 주재로 '사이버안보 위기평가회의'를 열고 한국수력원자력 해킹에 따른 내부문서 유출과 관련해 상황을 점검하고 대책을 논의해 이 같은 평가결과를 공개했다. 이날 회의에는 산업통상자원부, 국가정보원,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10개 부처·기관이 참여했다.
회의를 통해 현재 국내 운용 중인 원전은 모두 정상 가동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원전 제어시스템은 외부망과 물리적으로 분리되어 있어 외부 해킹에 의한 접근이 원천적으로 차단되어 있다고 국가안보실은 전했다. 이에 따라 사이버 공격에 의한 원전 가동 중단이나 위험한 상황이 초래될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평가했다는 것이다.

국가안보실 측은 "금번 해킹 사건은 해킹 집단이 과거에 획득한 자료를 5차례에 걸쳐 조금씩 공개하면서 사회불안을 조장하려는 것으로 판단했다"며 "이와 관련하여 해킹 및 자료 유출 경위와 진원지에 대해서는 빠른 시일 내에 규명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