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돼지고기도 28일부터 이력제 시행

최종수정 2014.12.25 11:00 기사입력 2014.12.25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쇠고기에 이어 돼지고기에도 이력제가 도입된다.

24일 농림축산식품부는 28일부터 사육부터 도축, 포장처리, 판매까지 전 단계에 걸쳐 '돼지고기이력제'가 시행된다고 밝혔다.
사육에서 판매까지 거래 단계별 정보를 기록, 관리해 가축질병 등 문제 발생시 이력을 추적해 원인을 규명하고, 회수나 폐기를 신속하게 조치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아울러 소비자들은 돼지고기 사육농가와 농장 소재지, 도축일자, 도축검사결과, 포장처리업소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전국 모든 농장은 매월 마지막 날을 기준으로 다음달 5일까지 사육현황을 이력관리시스템에 신고해야 하며, 다른 농장으로 돼지를 이동시키거나 도축장으로 출하할 때마다 돼지에 농장식별번호(종돈은 개체식별번호)를 표시해야 한다.
다만 종돈은 경제적 가치가 높아 등록, 폐사, 이동시 소와 같은 신고의무를 부여해 개체별로 이력관리가 가능하도록 했다.

도축업 영업자는 도축장으로 출하된 돼지의 농장식별번호를 확인한 후 이력관리시스템을 통해 해당 농장의 이력번호를 발급받아 도축되는 모든 돼지도체에 이력번호를 표시해야 하며 도축(경매결과 포함)결과도 매일 신고해야 한다.

식육포장처리업자나 식육판매업자 등은 이력번호가 표시된 돼지고기를 포장처리하거나 판매할 경우, 포장지 또는 식육판매표시판에 이력번호를 표시해야 하며 거래내역을 기록, 관리해야 한다.

이 같은 신고, 표시, 기록 등을 이행하지 않으면 500만원 이하의 벌금이나 과태료가 부과된다.

돼지고기 이력 정보는 스마트폰 어플(안심장보기) 또는 축산물이력제 누리집(www.mtrace.go.kr)을 통해 식육판매표지판 또는 돼지고기 포장지에 표시된 이력번호(12자리)를 조회하면 돼지고기의 이력정보 확인이 가능하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돼지고기이력제는 우리나라 한돈산업이 한 걸음 더 발전할 수 있는 중요한 계기"라며 "국내산 돼지고기와 수입산의 차별화가 가능하여 국내 한돈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유통경로의 투명성을 높이고 원산지 허위표시 등 둔갑판매 방지로 국내산 돼지고기의 소비확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