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장현 광주시장, 금호타이어 찾아 노사 중재 나서

최종수정 2014.12.24 17:21 기사입력 2014.12.24 17:21

댓글쓰기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은 24일 오후 최근 워크아웃 졸업이 결정된 와중에 임금협상 등으로 노사가 대립하고 있는 금호타이어(주) 광주공장을 찾아 노사에 대화와 타협을 통한 노사갈등의 원만한 해결을 촉구했다.사진제공=광주시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은 24일 오후 최근 워크아웃 졸업이 결정된 와중에 임금협상 등으로 노사가 대립하고 있는 금호타이어(주) 광주공장을 찾아 노사에 대화와 타협을 통한 노사갈등의 원만한 해결을 촉구했다.사진제공=광주시


“전략적 힘겨루기, 기교는 사태해결에 도움 안돼”
“정확한 정보, 진정성 있는 소통으로 문제 해결” 촉구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은 24일 오후 최근 워크아웃 졸업이 결정된 와중에 임금협상 등으로 노사가 대립하고 있는 금호타이어(주) 광주공장을 찾아 노사에 대화와 타협을 통한 노사갈등의 원만한 해결을 촉구했다.

이 자리에서 윤장현 광주시장은 금호타이어(주) 김창규 대표이사와 광주공장 허용대 지회장 등 노사 대표들에게 “호남의 자존심인 금호그룹이 큰 축하를 받아야 하는 시기에 노사문제로 어려움에 처하는 일이 있어선 안된다”고 말문을 열었다.

윤 시장은 “만약에 금호타이어가 다시 어려운 지경에 빠진다면 광주 전체가 직격탄을 맞을 수도 있다는 걱정이 앞선다”며 “회사나 노조 모두 나름의 어려움이 있겠지만 정확한 정보와 소통을 바탕으로 진정성 있게 문제를 풀어가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전략적 힘겨루기나 기교로는 서로의 마음을 얻을 수 없다”고 전제하고, “회장님이 한 번 방문하셔서 고생한 직원들을 위로하고 어려운 부분은 함께 극복하자는 말씀을 해주셔도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윤 시장은 “필요한 상황이 되면 무슨 일이든지 하겠다. 시장으로서의 적절한 역할을 함께 고민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창규 대표이사는 “시장님 말씀이 계기가 돼서 노사가 타협할 수 있는 기회로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화답했다.

허용대 노조지회장도 “워크아웃 동안 정상화는 됐지만 단기이익이 경쟁사보다 낮고 해외공장을 증설하는 문제도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다만 사원들이 일할 맛이 나는 최소한의 조치만이라도 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금호타이어(주)는 지난 2010년 1월 워크아웃을 맞은 지 5년 만에 최근 채권단에서 졸업이 가결됐으나 노사가 임금인상 기준 등을 놓고 대립하고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