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갤럭시노트3, 지원금 최대 69만5000원 "18만원으로 따뜻한 연말되세요"

최종수정 2014.12.24 15:59 기사입력 2014.12.24 15:59

댓글쓰기

삼성전자 갤럭시노트3

삼성전자 갤럭시노트3



갤럭시노트3, 지원금 최대 69만5000원 "18만원으로 따뜻한 연말되세요"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크리스마스를 하루 앞두고 이동통신사의 '연말 보조금 경쟁'이 불붙었다. LG유플러스가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3 지원금을 최대 69만5000원으로 대폭 상향한 데 이어 SK텔레콤·KT 등도 지원금 상향을 검토하고 있다.

24일 LG유플러스가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공시한 내용을 보면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3(출고가 88만원)는 'LTE무한대 89.9' 요금제 기준으로 65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대리점에서 추가로 지원할 수 있는 4만5000원을 감안하면 최대 69만원5000원의 보조금을 적용해 18만5000원에 구매할 수 있는 것이다. 이는 갤럭시노트3의 보급형 모델인 '노트3 네오'보다도 저렴한 가격이다. 노트3 네오(출고가 59만9500원)는 최고 보조금 30만원을 적용해 29만원에 살 수 있다.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 고시에 따르면 출시된 지 15개월이 경과 한 단말기는 보조금 상한 범위에서 예외로 적용된다. 갤럭시노트3의 경우 지난해 9월25일 국내에 선보여 오늘로 정확히 출시 15개월째다. 하지만 최신 사양 스마트폰 이상 가는 성능으로 아직도 많은 소비자들이 찾고 있다.
SK텔레콤·KT 등 경쟁사들은 당장 대응에 나서지는 않겠다는 방침이지만 시장 상황 등을 고려해 지원금 상향을 검토하고 있다. 이통사 관계자는 "오늘 공시지원금 변동 모델은 없을 것"이라면서도 "시장 상황과 다른 단말기와의 지원금 균형 등을 고려해 상향을 검토하고는 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15개월이 지난 모델이라도 출혈적 경쟁은 없을 것이라는 시각도 제기됐다. 또 다른 이통사 관계자는 "미래창조과학부와 방송통신위원회가 합동으로 시장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나선 만큼 법 시행 이전과 같은 과열 보조금 경쟁은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연말을 맞아 이통 3사와 함께 연말 불법 보조금 근절을 위한 합동 집중단속에 들어간다. 통상 크리스마스 시즌을 낀 연말에는 유통점들이 재고 소진을 위해 불법 보조금을 살포했던 전례로 볼 때 자칫 제2의 아이폰6 대란이 나타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단통법을 위반한 판매점은 1회 위반 시 100만원, 2회 300만원, 3회 600만원, 4회 이상 시 1000만원이 부과되며 50%씩 가감될 수 있다. 조사를 거부·방해하면 최대 5000만원까지 과태료가 부과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