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50억 예산 준비…취약지역 확 바꿀 것"

최종수정 2014.12.24 14:13 기사입력 2014.12.24 14:13

댓글쓰기

이원종 대통력 직속 지역발전위원장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박근혜 정부 지역발전 정책이 내년이면 본 궤도에 진입한다. 최소한의 생활여건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해 국민행복시대를 열어가겠다."
이원종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 위원장(사진)이 지난 17일 아시아경제신문과 인터뷰에서 이 같이 밝혔다. 농어촌에 산재한 오지마을이나 저소득층 밀집지역 등을 대상으로 생활편의를 높이는 지방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 프로젝트 시범사업을 내년부터 본격 시행한다는 것이다.

이 위원장은 "위원회는 예산집행기관은 아니지만 각 정부부처가 관련 예산을 확보할 수 있게 지원하고 있다"면서 "취약지역 개조 프로젝트에 550억원의 예산을 편성해놓았다"고 말했다. 이 예산은 전국 12000여개 오지 격리마을과 도시의 350여개 취약지역에 집중 투입된다. 노후 주택을 개량하고 수돗물 혜택을 못받는 지역에 상수도를 설치하는 등 기본적인 '삶의 질' 개선에 주로 쓴다는 계획이다.

이 위원장은 "어려운 분들이 최소한의 생활여건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돕겠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책임'을 강조했다. 그는 "주민 스스로 책임져야 할 부분과 지자체ㆍ중앙정부가 지원해야 할 부분을 구분해 예산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