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 올레 기가 인터넷 출시 2달 만에 가입자 10만 돌파

최종수정 2014.12.21 09:00 기사입력 2014.12.21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KT는 '올레 기가 인터넷' 가입자 수가 출시 2달 만에 10만 명을 넘었다고 21일 밝혔다.

올레 기가 인터넷은 기존 100Mbps 인터넷보다 10배 빠른 최대 1Gbps 속도를 제공한다. KT가 지난 2달간의 가입자를 분석한 결과 ▲수도권 지역 아파트 거주자 ▲고화질·대용량의 동영상 콘텐츠 사용자 ▲올레 기가 콤팩트(500Mbps)서비스 선택 비중이 높았다.
가입자 50% 이상이 수도권 거주자로, 인터넷 가입자의 수도권 비율이 40%임을 감안 시 높은 수치를 보였다. 이는 수도권에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많고 인프라 구축이 용이한 점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기가인터넷 가입자의 데이터 사용량은 일반 인터넷 대비 4배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제는 동영상 등 대용량 고화질 콘텐츠에 대한 고객 니즈가 일반화돼 빠른 속도와 안정된 품질 제공이 고객 유치에 핵심 요인으로 부상했다.

KT는 2016년까지 주요 시설 및 아파트 단지의 기가인프라 구축을 완료해 대한민국 어디에서나 기가 인터넷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적극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남규택 KT 마케팅부문장은 "올레 기가 인터넷 출시 후 많은 관심을 보여주신 고객 분들께 감사 드린다"며 "올레 기가 인터넷은 KT에서 지난 5월 발표한 기가토피아가 가시화되는 첫 번째 사업적 성과로서 가입자 증가세는 계속 탄력을 받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황창규 KT 회장은 "기가인터넷 가입 추세 증가 현상은 통신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기가인터넷 기반 위에 산업간 융합이 활성화 되고, 편리함을 넘어 편안함을 주는 기가토피아 세상을 KT가 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