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업+노조+전문기관' 산업별 인적개발위 만든다

최종수정 2014.12.19 10:30 기사입력 2014.12.19 10: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정부가 현장맞춤형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전 산업을 대상으로 핵심기업, 노동조합, 전문기관이 참여하는 '인적자원개발위원회(가칭)'를 만든다. 내년 10여개 업종을 시작으로 점차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19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직업훈련혁신 및 심사평가위원회(심평위)는 이날 제2차 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결정했다. 산업별 인적개발위는 업종내 인적자원개발을 전담하는 민간단체로 1000인이상의 핵심기업, 노사대표, 전문기관 등이 참여하게 된다.
고용부는 인적개발위를 일학습병행제, 국가직무능력표준(NCS) 등 국정과제를 이끄는 인력양성 전담기관으로 지정해, 정책 수행 과정에서 산업계의 실질적 권한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또 직업훈련, 인재육성과 관련된 결정을 내리는 것은 물론, 산업별 노사문제까지 해결하는 자발적 거버넌스로 육성하기로 했다.

공모는 12월22일~1월30일 간 진행되며, 내년 2월께 심사를 거쳐 10여개의 산업별 인적개발위가 선정된다. 산업별협의체를 중심으로 해당업종 내 상시근로자 수 1000인 이상 핵심기업 5개와 노동단체가 포함돼야 한다.

고용부는 인적개발위에 최대 15억원(최소 3년계약)의 사무국 운영비와 함께 노사 파트너십 사업, 산업현장교수단 선정 등 각종 운영사업비를 별도로 지원하기로 했다.
나영돈 고용부 직업능력정책관은 "산업별 인적자원개발위원회가 활성화되면 업종별로 중복투자·지원되고 있는 인력양성 사업이 효율적으로 조정될 것"이라며 "대표성과 역량이 있는 인적자원개발 전문기관을 육성해 산업·현장수요에 맞는 인력육성 생태계를 구축하고 능력중심 채용·보상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심평위에서는 영세한 부실훈련기관으로 인해 직업훈련 품질이 떨어지지 않도록 정부지원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기관에 대해 사전 인증평가제를 도입하는 방안이 논의됐다. 또 실업자훈련 공급규모를 지역과 산업계의 수요조사를 토대로 수요자가 직접 결정하도록 개편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