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F35전투기 정비거점 일본ㆍ호주 선정

최종수정 2014.12.19 07:50 기사입력 2014.12.19 07: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우진 기자]미국의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의 아시아ㆍ태평양 정비 거점으로 일본과 호주가 선정됐다고 미국 국방 전문 언론매체 디펜스뉴스가 지난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이 주도로 개발한 최신예 F35 스텔스 전투기. 사진=맥도널 더글러스

미국이 주도로 개발한 최신예 F35 스텔스 전투기. 사진=맥도널 더글러스


디펜스뉴스는 F35 전투기를 개발하는 JSF(Joint Strike Fighter) 프로그램을 담당하는 조인트 프로그램 오피스의 발표를 이같이 전했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19일 F35 기체를 정비하는 아시아ㆍ태평양 거점을 일본과 호주에 두고 2018년 초까지 운용을 시작한다고 보도했다. 엔진 정비 센터는 2018년까지 호주에 먼저 설치하고 일본도 3~5년 뒤에 엔진 정비를 맡게 된다.

호주는 아시아ㆍ태평양 지역에서 유일하게 JSF 프로그램에 참여했고 F35 전투기를 100대 구매하기로 했다. 일본은 42대를 도입할 계획이다.

일본은 F35를 정비하면서 자국 방위산업의 기반을 강화하고자 한다. 레이더에 탐지되지 않는 F35를 정비하면서 기체의 형상이나 발열량이 적은 엔진 기술을 습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F35 조립 등을 맡은 미쓰비시중공업과 IHI가 정비를 맡을 것으로 전망된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18일 기자회견에서 “F35의 운용지원 체제 확보와 국내 방위산업 기반 정비, 미일 동맹의 강화를 생각할 때 뜻 깊은 결정”이라며 F35의 정비 거점을 일본에 두는 미국 정부의 발표를 환영했다.

한국은 지난해 F35를 차세대 전투기로 선정하고 2018년부터 단계적으로 40기를 영공에 투입할 예정이다.

미국은 영국, 이탈리아, 호주 등과 함께 F35 전투기를 개발했다.


백우진 기자 cobalt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