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재인 "친노-비노 프레임 상당히 과장…정치적으로 악용"

최종수정 2014.12.18 17:27 기사입력 2014.12.18 17:27

댓글쓰기

문재인 "친노-비노 프레임 상당히 과장…정치적으로 악용"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 손선희 기자]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국회의원은 18일 전북을 방문한 자리에서 “친노-비노 갈등이 상당히 과장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의원은 이날 오후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친노-비노 갈등이 일종의 정치적으로 악용되면서 증폭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한편으로는 우리 당을 대폭 공격하는, 그리고 저를 공격하는 그런 프레임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것이 우리 당을 억누르고 있는 것은 틀림없고, 제 개인한테도 계속해서 큰 족쇄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문 의원은 "그것을 떨쳐내지 않으면 안 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당 일부의 신당 창당 이야기에 대해서도 "참여정부 때 분당을 했던 큰 상처가 다시 되풀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분당과 신당 창당이 실제로 지지받는다기보다는 대결국면에서 이기기 위한 방법으로 악용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문 의원은 당권도전과 관련해서는 “아직 마지막 결심을 남겨둔 상태이고 전북을 방문한 뒤 올라가서 최종 결심을 하려고 한다”면서 “친노와 비노의 구태의연한 갈등구조를 조장하는 것이 염려되는 부분이어서 이런 것 까지 고민해 마지막 결정을 하겠다”고 전했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