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기하 '전 여친 스토킹' 루머…소속사 "사실무근, 대응할 가치 없다"

최종수정 2014.12.18 07:28 기사입력 2014.12.18 07:27

댓글쓰기

장기하 [사진=두루두루amc 제공]

장기하 [사진=두루두루amc 제공]



장기하, '전 여친 스토킹 루머' 시달려…"허황된 내용, 피해 발생하면 강력 대응할 것"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가수 장기하측이 온라인과 SNS 등을 통해 유포된 루머에 강경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각종 커뮤니티 게시판과 SNS에는 장기하의 전 여자 친구라고 주장하는 인물이 장기하에게 스토킹을 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여성은 2011년 8월 콘서트 현장에서 장기하를 알게 된 후 2012년 4월 자신이 일방적으로 연락을 끊었다고 했다.

그러자 장기하가 자신의 컴퓨터를 해킹하고 복제폰을 만들어 자신의 사생활을 감시하며 집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해 '다시 만나달라'고 협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해당 글쓴이는 또 해킹한 내용들을 동료 연예인들과 함께 돌려봤으며 끊임없이 인권침해와 성폭력 피해를 받았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하지만 글의 내용에는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힘든 허황된 부분이 많아 네티즌들은 사실여부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으며, 장기하 측 역시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이에 17일 장기하의 소속사 두루두루amc 측은 "사실 무근인 내용이다. 허황돼 대응할 가치가 없다고 판단, 무대응하기로 내부 방침을 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아직은 해당 게시물로 인해 장기하 씨 본인을 비롯해 그 누구에게도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판단, 무대응 원칙을 세웠다"며 "하지만 향후 악의적인 유언비어 유포가 계속돼 피해가 발생한다면 강력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