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企 "새해도 춥다"…78.9% "경기, 올해와 같거나 악화"

최종수정 2014.12.14 07:56 기사입력 2014.12.14 07: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은정 기자] 중소기업 10곳 중 8곳은 내년 경기가 올해와 같거나 오히려 악화될 것으로 우려했다.

.

.


중소기업중앙회는 중소제조업 1365개를 대상으로 '새해 중소기업 경기 및 경제환경 전망조사'를 벌인 결과 78.9%가 내년 경기가 올해와 같거나 악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고 14일 밝혔다. 이 중 올해와 같을 것으로 보는 업체는 45.8%였고 다소 악화나 매우 악화로 판단한 업체는 각각 28.5%, 4.6%였다. 반면 다소 호전이나 매우 호전 될 것으로 응답한 답변은 각각 21.0%, 0.1%에 그쳤다.

내년 중소기업 업황전망 건강도지수(SBHI)도 전년보다 5.1포인트 하락한 91.7을 기록, 소비·투자심리 위축, 엔저현상 지속 및 중국 경기 둔화 등으로 내년에도 경기 회복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SBHI가 100 이상이면 내년에 경기가 좋아질 것으로 전망한 업체가 그렇지 않을 것으로 보는 업체보다 많다는 의미이며, 100 이하이면 그 반대를 뜻한다.

내년 국내 경제에 영향을 미칠 가장 큰 요인으로는 소비·투자심리 위축이 48.2%로 가장 큰 응답 비중을 차지했고 이어 가계부채(16.6%), 환율불안정(11.7%) 순으로 나타났다. 이와함께 새해 중소기업의 경영 애로점으로는 내수침체(44.4%), 인건비 상승(13.5%), 업체간 과당경쟁(10.3%), 자금조달 곤란(8.4%) 등이 꼽혔다.

이와함께 내년도 중소기업의 예상 원·달러 환율은 1074.3원으로 나타났으나 채산성 유지를 위한 적정 환율은 1082.3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중소기업이 전망하는 내년 GDP 기준 경제성장률은 3.4%로, IMF(4.0%), 한국은행(3.9%), LG경제연구원(3.9%), KDI(3.5%) 등 다른 기관의 전망치보다 낮았다.

이은정 기자 mybang2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