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페이스북 '싫어요' 대신 다른 버튼 고민 중"

최종수정 2014.12.12 21:23 기사입력 2014.12.12 17: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페이스북 안에서 '싫어요' 버튼을 만드는 대신 다른 방법을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IT전문 매체 씨넷 등 외신에 따르면 11일(현지시간) 저커버그 CEO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본사에서 페이스북 이용자들과 한 질의응답에서 "'좋아요' 버튼을 누르거나 댓글을 다는 것 말고 제3의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페이스북 이용자들이 가족의 죽음이나 개인적 고통처럼 불행한 일에는 과연 어떻게 반응해야 할지 고민한다"면서 "새 기능은 불쾌감을 나타내기 위한 버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버튼 하나를 새로 만드는 게 단순한 결정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을 향해 "이용자들이 어떻게 반응할지 깊이 배려하기 원하기 때문에 계속 신중한 접근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페이스북이 시간 낭비이자 생산성을 해친다는 한 이용자의 지적에는 단호하게 반박했다.
그는 "사회는 일을 모두 마쳐야만 재미있게 지내고 친구들과 시간을 보낼 수 있다고 가르치지만 그건 맞지 않다"며 "우리가 맺는 인맥, 친구, 가족은 인생의 중요한 부분으로 페이스북은 더 많은 사람들과 관계를 맺는 것을 돕도록 노력한다"고 말했다.

또 "인맥을 쌓고 주위 사람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아는 데 시간을 들이는 것을 시간 낭비라고 생각하는 것이 슬프다"라고 덧붙였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