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냉정~부산 고속도로 개통…부산·김해·양산 정체 풀린다

최종수정 2014.12.14 11:00 기사입력 2014.12.14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냉정~부산간 3개 고속도로가 확장ㆍ신설돼 부산과 김해, 양산지역의 만성적인 정체현상이 해소될 전망이다. 냉정~부산 구간 통행시간도 30분 가량 단축된다.

국토교통부는 16일부터 남해선 서김해나들목~대저분기점, 남해2지선 서부산영업소~서부산나들목(확장) 구간과 중앙 지선 김해분기점~대동분기점(신설) 등 3개 구간을 개통한다고 14일 밝혔다.

김해~양산 구간은 출퇴근 시간대 상습정체로 직장인들이 어려움을 겪어왔으며 화물차가 많은 부산신항 방면도 정체가 심했다.

이에 국토부는 1조4375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2008년 12월부터 3개 구간의 총 53.3km(4∼8차로) 구간을 확장ㆍ신설했다.

김해~부산~양산 방면은 중앙고속도로 지선구간 신설로 김해에서 양산방향으로 이동 시 혼잡구간인 부산 도심지를 거치지 않아 이동거리가 5㎞ 단축되고, 통행시간이 출퇴근 시간 기준으로 약 30분 단축된다.
김해~부산 신항만 방면은 교통정체 해소로 부산항(신항)으로 이동하는 물류수송이 원활해 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 구간 개통으로 화물차 통행시간은 10분 이상 단축되고, 연간 물류비용도 1893억원 절감될 전망이다.

국토부는도심부에 인접한 서부산 영업소를 부산시 외곽지역으로 이전해 시가지 혼잡 완화시키고, 서부산나들목∼사상구간은 지방자치단체로 이관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부산ㆍ경남권 교통난 해소를 위해 2017년까지 부산외곽순환 고속도로를 추가로 개통하면 창원, 부산, 울산을 연계하는 고속도로망이 구축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