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마감]중국,유럽호재에 다우,S&P 사상 최고치 경신

최종수정 2014.11.22 06:20 기사입력 2014.11.22 06: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뉴욕증시는 21일(현지시간) 유럽과 중국발 호재에 상승했다.

다우지수는 전거래일에 비해 91.06포인트(0.51%) 상승한 1만7810.06에 마감했다. 나스닥지수는 11.10포인트(0.24%) 오른 4712.97을 나타냈다. S&P500지수도 10.75포인트(0.52%) 오른 2063.50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뉴욕증시는 중국과 유럽 중앙은행이 적극적으로 경기 부양에 나설 것이란 전망에 상승세를 이어갔다.

중국 인민은행은 1년 만기 대출 기준금리를 40bp 내려 5.6%로, 1년 만기 예금 기준금리는 25bp 낮춘 2.75%로 결정한다고 밝혔다. 인민은행은 또 상업은행의 예금금리의 상한을 기존 기준금리의 1.1배에서 1.2배로 확대했다.

한편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는 이날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유럽은행의회(EBC) 연설에서 "우리는 인플레이션을 높이기 위해 해야만 하는 것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지체없이 인플레이션을 목표치로 올리는 것이 필수적"이라면서 "통화정책을 통해 이를 성취하기 위한 우리의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드라기 총재의 발언은 ECB가 경제 부양 정책을 적극 추진할 것임을 시사한 것이다.
웹부시 증권의 마이클 제임스 이사는 “아시아는 (중국의) 금리로 강세를 보였고, 유럽은 드라기 총재의 발언으로 상승했다” 면서 “긍정적인 흐름이 미국 업계에 유입돼 부양시키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에 힘입어 다우지수는 한때 170포인트까지 올라 장중 사상 최고치를 넘어섰으나 장 마감을 앞두고 상승세는 다소 둔화됐다.

하지만 다우 지수와 S&P500 지수 모두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고 5주 연속 상승했다.

한편 개별종목 중에선 중장비 전문제조업체 캐터필라 주가가 4.27% 오르며 지수를 견인했다.

의류업체 갭은 부진한 실적 전망에 주가가 4.19% 하락했다.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