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연승' 유도훈 "적극적 제공권 싸움 승리 원동력"

최종수정 2014.11.20 21:53 기사입력 2014.11.20 21:53

댓글쓰기

유도훈 인천 전자랜드 감독[사진=김현민 기자]

유도훈 인천 전자랜드 감독[사진=김현민 기자]


[고양=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 "상대보다 높이가 열세였는데 선수들이 적극적으로 제공권 싸움을 해주면서 쉬운 득점을 주지 않았다는 점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유도훈 인천 전자랜드 감독(47)은 20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4~2015 KCC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스와의 2라운드 맞대결을 69-55로 이긴 뒤 "포웰이 공격에서, 레더가 수비에서 좋은 활약을 해줬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날 승리로 1라운드 79-81 패배를 설욕한 전자랜드는 3연승을 달리며 시즌 전적 6승 10패를 기록해 부산 KT, 창원 LG와 함께 공동 5위에 위치했다.

유 감독은 "앞선에서 상대 이현민 선수를 괴롭히려고 했던 것이 주효했다"며 "이현민 선수가 집중력이 흐트러지면서 수비 쪽에서 좋은 장면이 많이 나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격에서는 속공 찬스가 아니면 정확하게 하려고 했다. 가드 없이 경기를 운영한 것도 좋았다"고 했다.

유 감독은 또 "전반에 양 팀 모두 저득점 경기를 했다"며 "전반을 마치고 선수들에게 리바운드와 수비에 집중해줄 것을 주문했고 공격에서는 자신감 있게 하라고 당부했다"고 했다. 높이의 열세에도 불구하고 이날 전자랜드는 리바운드에서 오리온스에 32-26으로 앞서며 대등한 승부를 했다.

팀의 주장으로 28득점 11리바운드를 올리며 활약한 외국인선수 리카르도 포웰(31)은 "공격을 할 때마다 상대 수비 진영을 살피며 변화를 주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오늘 경기에서는 중간중간 집중력이 흐트러지면서 실책을 범하기도 해 아쉬움이 남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좀 더 집중력 있는 승부를 해야 한다. 동료들에게도 경기를 하는 40분 동안은 집중을 해 우리의 플레이를 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얘기한다"고 했다.
3연승으로 상승세를 탄 전자랜드는 오는 23일 안양 KGC를 인천 홈으로 불러들여 4연승에 도전한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