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북한 핵실험 위협 에둘러 비판 "정세 완화해야"

최종수정 2014.11.20 19:53 기사입력 2014.11.20 19: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중국 정부가 북한 핵실험 가능성을 언급한 데 대해 "각국이 정세 완화를 통해 6자회담 재개에 도움이 되도록 해야 한다"며 에둘러 비판했다.

20일 외신에 따르면 훙레이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외무성이 대변인 담화를 통해 북핵 가능성을 언급한 데 대한 중국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우리는 관련국들이 접촉 증진, 소통 강화, 정세 완화를 통해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에 도움이 되게 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훙 대변인은 "중국의 북핵 문제에 대한 입장은 확고부동하고 명확하다"는 뜻을 분명히했다.

북한은 이날 외무성 대변인 성명을 통해 유엔총회의 북한 인권결의안 채택을 정치적 도발이라고 비난하면서 "미국의 대조선 적대행위가 우리로 하여금 새로운 핵시험(핵실험)을 더는 자제할 수 없게 만드는 상황에서 미국의 무력간섭, 무력침공 책동에 대처한 우리의 전쟁 억제력은 무제한 강화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