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6년간 멈춰졌던 상암DMC 랜드마크, 새 사업자 찾는다

최종수정 2014.11.19 13:11 기사입력 2014.11.19 13: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6년 넘게 중단됐던 서울 상암동 상암디지털미디어시티(DMC) 내 랜드마크 빌딩 사업이 재추진된다. 서울시는 내년 상반기 중 부지 재매각 및 사업자 선정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19일 오후 DMC 첨단산업센터에서 국내 건설사들을 대상으로 '랜드마크 부지 공급을 위한 간담회'를 진행한다. 지난 2012년 6월 시가 기존 사업자인 '서울라이트타워 컨소시엄' 측에 계약 해지를 통보한 이후 사업 재개를 위한 첫 행보다.

이 자리에는 삼성물산과 대우건설 등 주요 건설사 10여곳의 관계자들이 참여, 부지 공급시기와 공급조건 등에 대해 서울시와 의견을 나눌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 투자유치과 관계자는 "DMC 랜드마크 사업을 재개를 위해 건설사들의 의견을 수렴하려 한다"며 "건물 층수나 용적률, 숙박시설 비중 등 세부사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당초 '서울라이트타워'라는 이름으로 불렸던 이 사업은 지난 2008년 오세훈 전 서울시장 시절인 상암 DMC 중심지역 9만5638㎡에 높이 640m, 133층 짜리 초고층 건물을 세운다는 계획으로 진행됐다.
한국교직원공제회, 대우건설 등 25개 민간사업자 컨소시엄이 사업자로 참여했고, 총 사업비가 3조7000억원, 부지대금만 3600억원에 달했다.

하지만 사업자 선정 직후 금융위기와 부동산 경기침체로 사업에 제동이 걸리고 토지대금도 연체됐다. 서울시는 더 이상의 사업 진행이 어렵다고 판단, 컨소시엄과의 토지매매 및 사업계약을 해지했다.

이후 양측의 소송 등이 진행되면서 사업은 무기한 연기되는 듯 했으나 최근 미디어 및 IT 관련기업들이 속속 DMC 입주를 마치고 해외 대규모 투자자들까지 DMC 부지에 관심을 가지자 서울시는 재매각을 서두는 모습이다.

이달 초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중국 방문 기간 중 중국 최대 부동산업체인 뤼디그룹의 장위량 회장이 직접 상암DMC 랜드마크 부지에 투자하고 싶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뤼디그룹이 구체적으로 상암동 DMC 랜드마크 부지를 언급하며 관광객을 대상으로 하는 호텔사업에 큰 관심을 나타냈다"며 "중국 뿐 아니라 다른 대형 해외 투자자들의 문의도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올 연말까지 신규 사업자 선정을 위한 일정을 구체화한 뒤 내년 상반기 중 용지공급 공고를 낼 방침이다.

투자유치과 관계자는 "올해 말까지 사업 재개를 위한 용지공급 재공고 일정 등 어느 정도 윤곽이 나올 것"이라며 "과거 특혜시비 논란이 있었던 만큼 국내외 투자자 모두 공개경쟁입찰을 통해 사업자를 선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