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송은채 주연 '어우동', 파격적 포스터 공개…시선 모으는 '고혹적 눈빛'

최종수정 2014.11.19 06:55 기사입력 2014.11.19 06:55

댓글쓰기

송은채 주연 영화 '어우동' 포스터

송은채 주연 영화 '어우동' 포스터


송은채 주연 '어우동', 파격적 포스터 공개…시선 모으는 '고혹적 눈빛'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백도빈, 송은채 주연의 영화 '어우동 : 주인 없는 꽃'(감독 이수성)이 12월 개봉을 확정 짓고 1차 포스터를 공개했다.

공개된 1차 포스터는 강렬한 색감과 인물에서 뿜어져 나오는 강렬함, 오묘한 분위기가 어우러져 있다. 특히 송은채는 고혹적인 눈빛으로 거문고를 연주하고 있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여기에 '꽃으로 태어나 독으로 기록된 여인'이라는 카피가 더해져 2014년 스크린을 통해 부활한 '어우동'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어우동 : 주인 없는 꽃'은 남자라면 한 번쯤 하룻밤을 꿈꾸게 만들 정도의 미모를 지닌 한 여인이 남편에게 상처 받은 후 '어우동'이라는 이름의 기녀로 변신해 복수하는 과정을 그린 영화다.
영화는 실제 종친이자 명문가 여성으로 숱한 남성들과 스캔들을 일으켜 조선시대에 큰 파장을 일으킨 실존 인물 어우동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이번 '어우동 : 주인 없는 꽃'은 1986년 이장호 감독의 '어우동'과 달리 특유의 섹시한 이미지뿐 아니라 남편과 가상인물과의 삼각 로맨스, 그리고 조선 상류 사회의 모순적이 은밀한 생활을 그린다.

어우동 역은 연기 인생 최초로 사극에 도전한 송은채가 맡았다. 어우동의 남편 이동 역에는 백도빈이, 어우동을 향한 순애보적인 사랑을 선보이는 무공 역에는 여욱환이 캐스팅 됐다.

영화는 12월 개봉할 예정이다.

송은채의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송은채, 저 얼굴이 86년생?" "송은채, 어우동 기대돼" "송은채, 저번에 비키니 화보 잘 봤습니다" "송은채, 눈빛이 예사롭지 않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