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희애, 故 김자옥 빈소서 오열… 과거 '꽃누나'서 각별했던 사이

최종수정 2014.11.19 06:36 기사입력 2014.11.19 06:36

댓글쓰기

생전 김자옥이 김희애와 '꽃보다 누나'에 출연한 모습 [사진=tvN 방송캡처]

생전 김자옥이 김희애와 '꽃보다 누나'에 출연한 모습 [사진=tvN 방송캡처]


김희애, 故 김자옥 빈소서 오열… 과거 '꽃누나'서 각별했던 사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고(故)김자옥과 '꽃보다 누나'에 함께 출연한 배우 김희애가 고인의 빈소에서 결국 오열했다.

김희애는 지난 17일 오후 서울 반포동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자옥의 빈소를 찾았다.

갑작스런 김자옥의 별세 소식에 크게 놀란 김희애는 빈소에서도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김희애는 최근까지도 김자옥과 문자를 주고받을 정도로 각별한 사이였다.

김희애는 김자옥의 빈소에서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으며 빈소를 떠나서도 슬픔을 주체하지 못하고 계속 운 것으로 전해졌다.
김희애는 지난해 11월 말부터 올 1월까지 방송된 케이블TV tvN '꽃보다 누나'를 통해 김자옥과 터키, 크로아티아 등을 여행하며 추억을 쌓았다.

김자옥과 김희애는 '꽃누나' 촬영 중 자그레브 대성당에서 웅장한 성당의 모습을 보고 감동해 눈물을 흘릴만큼 같은 감성을 공유했다. 건축물을 구경하던 김자옥은 갑자기 눈물을 흘렸고 깊은 생각에 잠긴 듯 고개를 숙이던 김희애 역시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당시 "왜 울고 있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김희애는 "그냥 감동이라기 보다도 뭔지 모르겠다. 이유는 모르겠지만 좋다. 좋았다"고 답했다. 김자옥 역시 "그냥 우는거다. 무슨 이유가 있다기 보다는 그냥 눈물이 나더라"고 말했다.

지난 2008년 대장암 수술을 받은 김자옥은 최근 암이 재발해 항암치료를 해왔으나 지난 14일 병세가 급속히 악화돼 폐암에 따른 합병증으로 16일 오전 7시 40분 숨을 거뒀다. 향년 63세.

김자옥은 1970년 MBC 2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드라마 '수선화'를 통해 톱스타반열에 올랐으며 1983년 가수 최백호와 이혼한 뒤 가수 오승근과 재혼했다. 1996년 가수 태진아의 권유를 받고 가수로 데뷔해 '공주는 외로워' 등의 곡으로 인기를 끌었다. 최근에는 tvN 예능 '꽃보다 누나'와 SBS 드라마 '세 번 결혼하는 여자' 등에 출연하며 활동을 이어왔다.

고 김자옥의 발인은 오는 19일이며 장지는 분당 메모리얼 파크다.

김자옥의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김자옥,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김자옥, 편히 쉬시길" "김자옥, 김희애랑 방송 하시던게 엊그제 같은데"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