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기아차 전 노조간부 채용사기 의혹…경찰 수사

최종수정 2014.11.18 15:42 기사입력 2014.11.18 15: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강 기자]

기아자동차 광주공장 전 노조간부가 채용사기 행각을 벌여 최소 수억원 가량의 돈을 가로챘다는 의혹이 확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8일 광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광주 기아자동차 생산직 직원 A(34)씨가 직원 채용을 대가로 여러명을 상대로 수억원을 받아 가로챘다는 첩보를 입수해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피해자 등으로 추정되는 20여명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A씨 외에 다른 공범이 있는지에 대한 여부도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11일께부터 출근하지 않고 돌연 잠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의혹에 대해 일부 사실을 인정했다.

전국금속노조 기아자동차지부는 이날 긴급성명을 통해 전 노조 간부의 채용사기 의혹과 관련 “확대 재생산된 내용이 있지만, 일부 사실임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노조는 “(전 노조간부가) 부동산 투자와 사행성 게임으로 인한 개인채무 문제 해결을 위해 채용을 빙자한 사기를 했다는 내용으로 주변 지인들에게도 상당한 액수를 빌렸던 것으로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노조는 “회사 쪽에 직위를 불문하고 일벌백계를 요구할 것이다”고 밝혔다.

박선강 기자 skpark8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