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상화, 빙속 월드컵 1차 대회 500m 금메달

최종수정 2014.11.21 10:13 기사입력 2014.11.16 20:51

댓글쓰기

이상화[사진=정재훈 기자]

이상화[사진=정재훈 기자]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여자 스피드스케이팅의 간판 이상화(25·서울시청)가 새 시즌 월드컵 대회를 우승으로 장식했다.

이상화는 16일 일본 오비히로에서 열린 2014-2015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1차대회 여자 500m 디비전A(1부 리그) 2차 레이스에서 금메달을 따냈다. 37초92만에 결승선을 통과, 고다이라 나오(일본·38초06)와 바네사 비트너(오스트리아·38초33)를 제쳤다. 이날 기록은 2010년 예니 볼프(독일)가 세운 트랙 최고 기록(38초03)을 0.11초 앞당긴 트랙 레코드다.

이상화는 14일 1차 레이스에서로 38초07로 우승, 이번 대회 두 차례 레이스 모두 정상에 올랐다. 2012-2013시즌 파이널 대회 2차 레이스부터 이 부문 월드컵 시리즈 10회 연속 금메달이다.

쇼트트랙에서 종목을 바꿔 국가대표가 된 박승희(22·화성시청)는 500m 디비전B 2차 레이스에서 39초05로 1위에 올랐다. 1차 레이스(14일)에서도 2위(39초330)를 기록하며 2차 대회에서는 디비전A에서 경쟁하게 됐다. ISU는 1차 대회 단거리 종목(500∼1,500m) 디비전B의 상위 다섯 명에게 다음 대회 디비전A 출전권을 준다. 500m는 1·2차 레이스 합산 포인트를 반영한다.

한편 남자 매스스타트에서는 장거리 주자 이승훈(26·대한항공)이 8분16초99로 금메달을 따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