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20 이틀째…朴대통령, 선진국에 신중한 통화정책 주문

최종수정 2014.11.16 10:57 기사입력 2014.11.16 10:57

댓글쓰기

[브리즈번=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호주 브리즈번을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회의 이틀째인 16일 오전(현지시간) '세계경제의 회복력 강화 방안'을 논의하는 세션2에 참석해 국제금융시장 변동성 최소화를 위한 G20의 정책 공조를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최근 선진국들이 서로 다른 방향의 통화정책을 펴면서 국제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지고 있다"며 "주요 선진국 통화가치의 쏠림 현상은 일부 신흥국 경제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음을 유념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이 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14일 오전 호주 브리즈번 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사진제공 : 청와대)

박근혜 대통령이 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14일 오전 호주 브리즈번 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사진제공 : 청와대)


박 대통령은 지난해 러시아 G20에서도 같은 내용의 주문을 하며 선진국과 신흥국 사이에서 '중재자' 역할을 자임한 바 있다. 박 대통령은 "지난해 정상회의에서 합의한 대로 각 국의 통화정책이 신중이 조정되고 명확히 소통돼야 하며, G20이 이러한 정책공조에 중추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자국 여건만을 고려한 선진국의 경제 및 통화정책은 신흥국에 부정적 파급효과(spillover)를 미치고, 이것이 다시 선진국 경제에 악영향을 주는 역파급효과(spillback)를 가져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금융불안 재발에 대비한 금융안전망 정비 필요성도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제1의 방어선으로서 IMF가 제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2010년 G20 서울 정상회의에서 합의한 'IMF 쿼타 및 지배구조 개혁안'의 조속한 이행을 촉구하며, 제2의 방어선으로서 지역금융안전망(RFA)의 역할 강화와, IMF와 지역금융안전망 상호간 긴밀한 협력 필요성도 언급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브리즈번(호주)=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