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능 등급컷, 국어 어렵고, 수학 쉬워…상위권 '혼란'

최종수정 2014.11.15 09:49 기사입력 2014.11.15 09:49

댓글쓰기

수능 등급컷

수능 등급컷



수능 등급컷, 국어 어렵고, 수학 쉬워…상위권 '혼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수능출제본부와 입시학원 전문가들의 수능 난이도에 대한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사실상 상위권의 변별력이 사라진 영어·수학 과목은 난이도 조절에 실패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양호환 수능출제위원장(서울대 역사교육과 교수)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15학년도 수능 출제경향 브리핑에서 "이번 수능에서 국어와 수학은 6월 모의평가 수준으로, 영어는 9월 모의평가 수준에 맞추도록 노력했다"고 말했다.

수능 1교시, 2교시인 국어와 수학은 출제범위에서 제시한 과목의 교육과정 내용과 수준에 맞춰 난이도를 조정했으며, 통합형 시험으로 전환된 영어 영역은 2015학년도 6월과 9월 모의평가에서와 같이 대입에서의 쉬운 수능영어 출제 방침에 맞춰 출제했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입시 전문가들은 1교시 국어영역 난이도가 A·B형 모두 지난해보다 비슷하거나 약간 어려운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오종운 이투스청솔 교육평가연구소 평가이사는 "올해 수능 국어 영역 난이도는 A·B형 모두 쉬웠던 9월 모의수능보다는 어려웠고, 6월 모의수능보다는 비슷하거나 약간 어려운 수준"이라며 "지난해 수능과 비교하면 A·B형 모두 비슷하거나 약간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희동 진학사 입시전력연구소 소장도 "수능 국어영역은 지난 6월 모의평가 수준으로 출제돼 지난해 수능과 지난 9월 모의평가에 비해 모두 어렵게 출제됐다"며 "독서 영역의 제시문 변형이 심해 모든 수험생들이 다소 어렵다고 느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수학영역에 대해서는 9월 모의평가와 지난해 수능보다 쉽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오종운 평가이사는 "수학 A형은 올해 6월 모의평가와 비슷하고 9월 모의평가보다는 쉬운 수준이며 지난해 수능과 비교해서는 약간 쉽게 출제된 수준"이라며 "수학 B형은 올해 6월 모평과 대체로 비슷한 수준이고 지난해 수능보다 비슷하거나 약간 평이하게 출제됐다"고 평가했다.

13일 오후 9시 기준 입시학원이 내놓은 '1등급컷'은 국어A 97점, 국어B 91점, 영어 99점, 수학A 96점, 수학B 100점 등이다.

작년 수능의 1등급컷이 국어 A/B형 모두 96점인 것과 비교하면 올해 국어 A형은 약간 쉽게, 국어 B형은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작년 영어B의 1등급컷은 93이었으며 수학은 A/B형 모두 92점이었다.

현재 계속해서 표본이 집계되고 있으며 예상치이므로 수시로 변동될 수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