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럽마감]제조업 부진 탓에 유럽증시 하락마감

최종수정 2014.11.04 03:02 기사입력 2014.11.04 03: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 유럽 주요 증시는 3일(현지시간) 하락했다. 유로존(유로화 사용 18개국)과 중국의 경기 지표 부진이 원인으로 꼽힌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89% 내린 6487.97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지수도 0.81% 하락한 9251.70에 마감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지수 역시 0.92% 떨어진 4194.03를 기록했다. 범유럽 지수인 Stoxx 50지수는 0.99% 내린 3082.50으로 마감했다.

이날 시장조사업체 마르키트가 발표한 유로존의 10월 제조업 PMI 확정치는 50.6으로 한달 전의 50.3보다 상승했다. 그러나 시장의 예상치에는 미치지 못했다.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