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티브로드, 스마트 UHD 셋톱박스 출시

최종수정 2014.10.27 15:48 기사입력 2014.10.27 15: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태광그룹 계열 케이블TV방송사 티브로드가 풀HD보다 4배 더 선명한 UHD 4K 셋톱박스를 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로써 본격적으로 전체 유료방송 시장에도 '화질 경쟁'이 시작될 전망이다.

이번 출시된 UHD 서비스의 가장 큰 특징은 이용자 편의성에 초점을 두고 기존의 디지털 HD 셋톱박스의 성능을 대폭 향상시킨 것이다. 자동해상도 조절기능을 갖추고 있어 과거의 8비트, 30프레임의 TV를 가지고 있어도 전혀 불편함 없이 이용할 수 있다.

또 기존의 디지털 셋톱박스보다 메뉴 탐색 등의 기술적이 측면에서 장점을 가지고 있어 보다 편리하게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특히 DOCSIS 3.0 케이블 모뎀을 탑재해 최대 320Mbps 인터넷 서비스를 즐길 수 있으며, 전력 절전 지원모드가 있어서 전력 소비 측면에서도 강점을 지니고 있다. 이외에도 셋톱박스 자가진단 기능을 지원함으로써 실제 A/S발생 비율도 줄여준다.

스마트폰 앱으로 TV시청 원격 제어 기능도 탑재됐다. 자녀의 TV시청도 안심지도도 함께 지원한다. 기본적으로 시청연령등급 설정, 성인 채널 건너뜀, TV잠금 설정 등 다양한 시청제한 기능을 제공하고, 현재 자녀가 어떤 채널 어떤 프로그램을 시청하고 있는 지 바로 확인해 원격조정으로 제어 가능하다.

이상윤 티브로드 대표이사는 "이번 티브로드의 UHD 셋톱박스 출시를 통해 본격적으로 유료방송 시장의 화질 경쟁 시대가 도래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보다 선명한 화질과 한발 앞선 실용적인 서비스 차별화로 고객의 니즈를 만족시킬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티브로드 디지털 케이블TV 방송 가입자는 누구나 월 3000월을 추가 지불하면 4K UHD 셋톱박스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티브로드는 UHD 셋톱박스 출시 기념으로 연말까지 무료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