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티브로드, 'LTE보다 4배 빠른' 320메가 인터넷 전국 확대

최종수정 2014.10.08 11:00 기사입력 2014.10.08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태광그룹 계열 케이블TV방송사 티브로드가 전체 방송권역에서 본격적인 320Mbps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말 종로구, 중구에 시범서비스를 시작한 뒤, 지난 5월 10개 권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한데 이은 것이다.

320Mbps 인터넷으로 1GB 용량의 영화 한 편을 내려 받는데 걸리는 시간은 25.6초다. 동일한 영화 다운로드에 약 1분 20초가 걸리는 100Mbs급 인터넷보다 3.2배가 빠르고 LTE 보다도 4배 빠른 속도다.

티브로드는 해당 서비스의 컨셉트를 ‘본능속도’로 정하고, 기존 초고속 인터넷과 차별화된 속도를 보여준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말 시범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지난달까지 전체 티브로드 신규 인터넷 서비스 가입세대의 약 40%가 이 서비스를 선택키도 했다.

아울러 티브로드는 전체 방송권역 서비스와 함께 지난 7일부터 개그맨 김준현을 모델로 한 TV 광고 캠페인도 진행한다. 해당 광고는 20~30대층이 주요 대상으로, 롯데시네마와 메가박스 스크린, 편의점, 버스, 온라인 광고를 통해 노출할 예정이다.

이상윤 티브로드 대표는 “전 방송권역에 제공하게 된 320Mbps 초고속 인터넷은 속도와 트렌드를 중시하는 요즘 20~30대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서비스를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