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SC銀, 한국인 행장 임명 예정…칸왈 행장은 동북아 총괄대표에 전념

최종수정 2014.10.26 16:43 기사입력 2014.10.26 16:43

댓글쓰기

스탠다드차타드은행, 서울에 동북아 지역 총괄본부 운영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아제이 칸왈 한국스탠다드차타드(SC)은행장이 동북아시아 지역 총괄 대표로서 역할에 전념하기로 했다. SC은행은 관련 절차를 거쳐 후임 행장으로 한국인을 임명할 계획이다.

SC은행은 26일 동북아시아 지역 총괄본부를 한국에서 전면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한국을 금융허브로 육성하려는 정부의 계획을 실현하겠다는 것이다.

칸왈 한국SC은행장은 기존의 동북아시아 지역 총괄 대표로서 역할을 지속해 한국, 일본, 몽골 지역을 관할하게 된다. 칸왈 행장은 지난 4월 한국SC은행장과 SC그룹 동북아시아 지역 총괄 대표로 임명된 바 있다.

이번 발표에 따라 동북아시아 지역 총괄본부와 국내 은행장은 분리될 예정이며 현 칸왈 행장은 '동북아지역 총괄대표'직에만 전념하고 후임으로는 한국인 행장이 임명될 예정이다.

이로써 SC는 한국에 진출한 이래 최초로 한국인을 행장으로 선임하게 됐다. SC 관계자는 "이는 한국SC은행이 현지화 경영을 강화하고 한국 최고의 국제적 은행으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하고자 하는 노력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칸왈 행장은 "SC그룹 동북아시아 지역 총괄본부가 본격적으로 운영됨에 따라 한국의 SC그룹 내 지역 금융 거점으로서의 위상과 중요성은 더욱 커질 것"이라며 "한국에서의 경험과 이해를 바탕으로 이 목표가 성공적으로 이행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결정은 한국이 꿈꿔온 아시아 금융허브로서의 비전에 부합하는 것으로, SC그룹은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로서 한국 경제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에서 동북아시아 지역 총괄본부가 본격적으로 운영되면 한국인 임원들에게는 글로벌 금융 리더로 성장할 수 있는 더 많은 기회가 주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약 150명의 한국인들이 전 세계 70여개국에 영업 중인 SC그룹의 글로벌 현장에서 근무하고 있다.

한편 SC의 한국 내 소매금융 축소, 구조조정 등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우려에 대해 칸왈 행장은 "인력 구조조정 및 소매금융 축소와 관련한 보도 내용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SC은행은 앞으로도 소매금융과 기업금융 등 핵심 사업 부문을 지속적으로 영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