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폭행범 살해한 이란 여성 끝내 '사형'…"역사의 핏자국으로 남을 것"

최종수정 2014.10.26 14:41 기사입력 2014.10.26 14:41

댓글쓰기

성폭행범 살해한 이란 여성, 사형 집행

성폭행범 살해한 이란 여성, 사형 집행



성폭행범 살해한 이란 여성 끝내 '사형'…"역사의 핏자국으로 남을 것"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이란이 자신을 성폭행하려던 남성을 살해한 20대 여성을 끝내 사형에 처했다.

BBC 등 외신에 따르면 25일(현지시각) 오전 이란 사법당국은 레이하네 자바리(26)를 살인 혐의에 따른 유죄 판결로 교수형을 집행했다.

자바리는 19세였던 지난 2007년, 이란 정보기관 요원 출신 남성을 살해한 혐의로 체포됐다. 자바리는 재판에서 이 남성이 취직을 미끼로 자신을 성폭행하려고 했다며 정당방위를 주장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2009년 자바리에게 사형을 선고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국제앰네스티를 비롯한 인권단체가 자라비의 사형 집행에 반대하는 탄원을 벌였고, 이란 내에서도 사형은 지나친 판결이라는 여론이 높아지면서 논란이 일파만파 커졌다.

국제앰네스티는 "자바리가 흉기로 사람을 찌르긴 했지만 살해한 사람은 그 집에 있던 다른 남성이었다"고 주장하며 "경찰과 사법부는 이에 대한 조사도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비판 여론이 전 세계로 확산되자 이란 사법당국은 지난 9월 30일이었던 사형 집행을 미뤘지만, 결국 이날 사형을 집행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자바리의 처형을 "이란 인권 역사에 핏자국이자 정의에 대한 모욕으로 남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