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마트, "올해 과메기 대세는 꽁치보다 청어"

최종수정 2014.10.26 08:00 기사입력 2014.10.26 08:00

댓글쓰기

제철 맞은 과메기

제철 맞은 과메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롯데마트가 겨울 제철 음식인 과메기의 원조, 청어 과메기를 선보인다.

26일 롯데마트는 오는 30일부터 전점에서 올해 첫 과메기 판매를 시작해 대표적인 품목으로 ‘꽁치 과메기(300g,과메기+초장)’를 1만3800원에, ‘청어 과메기 (200g,과메기+초장)’를 9800원에, ‘꽁치 과메기 야채 기획세트(과메기200g+야채100g)’를 1만2800원에 판매한다고 밝혔다.

롯데마트의 올해 약 4개월간 과메기 시즌 준비 물량은 지난해 시즌(13년 11월~14년 2월) 대비 30% 가량 늘린 60t으로, 특히 청어 과메기는 전년 시즌 대비 3배 늘린 10t을 선보일 계획이다. (※ 꽁치 과메기 50t, 청어 과메기 10t으로 전체 준비 물량 60t 예정)

롯데마트가 이처럼 청어 과메기 물량을 늘린 까닭은 일부 지역에서만 인기를 누렸던 과메기가 최근 전국적인 겨울철 별미로 자리잡으면서 과메기의 원조인 청어 과메기에 대한 관심도 함께 늘었기 때문이다.

본래 과메기의 어원은 관목(貫目)으로, 겨울이 되면 경북 지역에서 청어를 바닷바람에 말렸다 얼렸다를 반복하면서 건조시켜 먹었다. 그러나 청어 생산량이 줄어들면서 1960년대부터는 청어 대신 꽁치를 말려 먹는 것이 오늘날 과메기가 됐다.
이처럼 꽁치를 원료로 한 과메기가 전국적 별미로 자리잡으면서 원조 격인 청어 과메기도 다시 주목을 받고 있는 것이다.

롯데마트는 2010년대 들어 과메기가 대중화되면서 청어 과메기도 구색 차원에서 새로 선보였고 올해는 청어 과메기 준비 물량을 대폭 늘렸다.

지난해 11월부터 올 2월까지 롯데마트의 과메기 매출은 원전 이슈가 불거지면서 전년 동기 대비 10% 가량 줄었으나 청어 과메기 매출은 오히려 2배 가량 신장했다.

2000년대 후반부터 동해안에 추가로 냉수대가 형성되면서 한류성 어류인 청어의 경우 생산량이 증가하고 난류성 어종인 꽁치는 감소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지윤호 롯데마트 수산 MD(상품기획자)는 “청어는 꽁치에 비해 몸집이 좀 더 크기 때문에 처음 접하는 소비자들은 물컹한 느낌이 든다는 반응을 보인다”며 “그러나 매니아층 사이에는 청어 과메기가 본래 과메기 특유의 맛을 잘 살린다는 평가도 있어 올해도 매출은 2배 이상 신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